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취임 일성으로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선거 구호를 다시 꺼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상경제대책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에는 50년대 야당의 선거구호가 딱 맞다”며 이렇게 말했다. ‘못 살겠다. 갈아보자’는 1956년 3대 대선에서 야당인 민주당이 내걸었던 선거구호다. 김 위원장은 “지난 3년간 잘한 것이 하나도 없고 나라를 경영할 능력도 없다는 걸 스스로 드러낸 정권은 심판 받아 마땅하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전 대통령과 지금 대통령이 탄생하는 데 일조한 사람으로서 국민께 미안한 마음”이라며 “그런 탓에 문재인 정부 심판에 앞장서 달라는 통합당의 요청을 거절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통합당 선대위원장직을 한 차례 거절했던 김 위원장은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삼고초려 끝에 마음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할 대책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대책은 먼저 소기업과 자영업자 그리고 거기서 일하는 근로자의 임금을 직접, 즉시, 지속적으로 재난 상황이 끝날 때까지 보전해주는 데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를 위해 올해 정부 예산의 20% 정도를 코로나 비상대책 예산으로 전환해 100조원 규모의 재원을 확보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예산 재구성을 위해 국회가 임시회를 열어야 한다고도 했다.

중위소득 이하 1,000만 가구를 대상으로 4인 가구 기준 100만원의 생계지원금을 주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서는 “합리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가 언제 끝날 지 예상할 수 없다”며 “지속적으로 소득을 보장할 방식을 찾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 피해자들이 성적으로 착취당한 ‘n번방 사건’과 관련해서는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는 기괴한 일이 소위 n번방 사건이다”라며 “우선 돈을 내고 방에 입장했던 사람들 명단도 공개하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