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개학연기와 관련해 열린 전국 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을 내달 6일로 확정할지 각계 의견을 수렴 중인 가운데 교사 10명 중 7명은 추가 개학 연기가 필요하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사단체 좋은교사운동은 26~27일 유치원과 초중고 교사 4,002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7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등교 개학을 4월 6일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4월 6일에 등교 개학을 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21%에 불과했다.

최근 구로 콜센터 등을 통한 집단감염과 해외 유입자로 인한 감염이 폭증하고 있는 서울·경기(75%)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대구·경북(71%) 교사들이 개학을 더 연기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았다. 확진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강원‧광주‧전북‧전남‧제주 교사는 67%만이 개학을 추가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개학연기 설문조사. 좋은교사운동 제공

4월 6일 개학을 한다면 온라인 개학을 먼저 하거나(59%), 지역과 학교급에 따라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 선택(18%)하게 해야 한다는 응답이 등교 개학을 해야 한다(14%) 답보다 훨씬 많았다. 온라인 개학과 등교 개학을 구분하는 기준으로 초‧중‧고등학교의 ‘학교급’에 따라 선택하자는 의견이 46%, 지역에 따라 달리하자는 의견이 36%였다.

개학 연기에 따라 대입‧수능 일정도 늦춰야 하냐는 질문에는 41%가 ‘2주 연기가 필요하다’(41%)고 답했다. ‘3주 이상의 장기 연기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34%에 달했다. ‘1주일 연기가 필요하다’거나 ‘연기 없이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은 각각 12%, 13%에 그쳤다. 좋은교사운동은 “코로나19 사태가 조기에 진정되기 어렵다는 판단 속에서 대입과 수능 일정을 연기해서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판단이 현장에 있다”고 설명했다.

대입 일정 연기 설문조사. 좋은교사운동 제공

한편 등교개학 전 학교가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76.5%가 ‘급식, 등교 시간, 수업 시종 등에 대한 현실성 있는 교육부의 가이드라인’를 꼽았다. ‘열화상 카메라, 보건용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방역 물품’(73.2%), ‘행사, 출장, 보고 공문 최소화’(55.8%)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55%라고 좋은교사운동 측은 설명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