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보은 생활치료센터 무단이탈 20대 신천지교육생 고발… 대구 이송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충북 보은 생활치료센터 무단이탈 20대 신천지교육생 고발… 대구 이송

입력
2020.03.27 11:28
0 0

 교육생 남긴 커피 마신 주민 부부 자가격리 후 검체검사 

신천지 예배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충북 보은의 생활치료센터에서 무단이탈해 주민들과 접촉한 대구 출신 20대 신천지교육생이 고발조치된다. 이 여성은 대구지역 병원으로 옮겨 입원한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27일 브리핑에서 “대구시는 무단이탈 입소자의 추가 돌발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감염병예방법 위반죄 등으로 고발하고, 대구지역 병원으로 입원조치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26일 오후 2시30분쯤 입소자 181명이 있는 보은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20대 신천지교육생이 도시락과 방역물품 조달을 위해 개방된 지하층 출구를 통해 15분 정도 무단이탈했다.

이 확진자는 인근 주민이 주는 커피를 마시고 일부를 남겼고, 주민이 남은 커피를 또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보은군보건소는 이들 주민 부부를 자가격리한 후 검체검사를 진행키로 했다.

채 부시장은 “생활치료센터 경찰인원을 보강해 안팎으로 질서 유지를 강화하고,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추가 확진자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