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와 류진이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걸그룹 있지(ITZY) 멤버 류진이 갓세븐의 콘서트에 갔다가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는 있지가 출연했다.

이날 DJ 이준은 “류진 씨와 유나 씨는 콘서트에 갔다가 캐스팅이 됐다고 들었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이준의 질문에 유나는 “친언니와 함께 연말 콘서트에 갔다가 명함을 받았다”고 답했다. 그는 “길을 헤매던 중 한 여성분이 다가와 시간이 되는지 묻더라. 명함을 주시며 ‘나중에 연락 부탁한다’고 하셨다”고 이야기했다.

류진은 선배 그룹인 갓세븐의 콘서트에서 캐스팅 당했다. 류진은 “화장실 앞에 줄을 서 있었는데 어떤 분이 구석진 곳으로 데려가시더니 번호를 물어보셨다”고 전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