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서울 남산 안중근 의사 동상 앞에서 열린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헌화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추모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970년 남산에 기념관이 건립된 이후 처음으로 야외에서 행사가 진행되었다. 오른쪽 사진은 임시 휴관에 들어간 안중근 의사 기념관. 왕태석 선임기자
[저작권 한국일보]26일 서울 남산 안중근 의사 동상 앞에서 열린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저작권 한국일보]26일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일 이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서울 남산에 있는 기념관은 문을 닫은 가운데 산책을 나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기념관을 지나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식이 26일 오전 서울 남산의 안중근 의사 기념관 앞 광장에서 열렸다. 추모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안중근의사기념관의 실내가 아니라 광장에 있는 안중근의사 동상 앞에서 외부 인사 초청 없이 유족과 김황식 숭모회 이사장 그리고 일부 회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되었다. 김황식 숭모회장은 추모식사를 통해 "지금처럼 기후 변화 대응, 전염병 감염 대책 등 인접 국가들과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에 안 의사의 동양평화 사상은 더욱 큰 의미를 갖는다"며 한·중·일 3국이 서로 협력해 공생·공존하자는 안 의사의 동양평화론을 강조했다. 추모식이 야외에서 열린건 1970년 남산에 기념관 건립된 이후 처음이다. 매년 추모식에 참석하던 일본인 숭모단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참석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중국 하얼빈의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열릴 예정 이었던 추모식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념관이 휴관에 들어가면서 추모식 행사가 취소됐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20200326 안중근-7] [저작권 한국일보]26일 서울 남산 안중근 의사 동상 앞에서 열린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식에서 김황식 이사장이 추모식사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저작권 한국일보]26일 서울 남산 안중근 의사 동상 앞에서 열린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저작권 한국일보]26일은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일 이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서울 남산에 있는 기념관은 문을 닫았다 .이날 추모식은 1970년 남산기념관이 생긴 이후 처음 남산광장 안중근 의사 동상앞에서 숭모회 회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약식으로 열렸다. 왕태석 선임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