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날에서 런던발 항공기에서 내린 외국인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질본은 26일부터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 Open Walking Thru)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26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날에서 런던발 항공기에서 내린 외국인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질본은 26일부터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 Open Walking Thru)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미주 유럽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해외유입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정부는 무증상 외국인 입국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신속하게 하기 위해 26일 오후 1시부터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를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바람이 많이 부는 공항의 특성을 이용한 독특한 선별진료소로, 개방된 공간에서 오염원이 해소돼 소독할 필요 없이 검체 채취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다.

검역 단계에서 신속한 진단검사를 위해 인천공항 5개 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26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날에서 한 외국인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질본은 26일부터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 Open Walking Thru)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워킹스루1] [저작권 한국일보]26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날에서 런던발 대한항공에 탄 외국인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질본은 26일부터 인천공항 옥외공간에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 Open Walking Thru)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 20200326 영종도=고영권 기자 /2020-03-26(한국일보)

일반 선별진료소는 1시간에 2∼3명, 승차 검진(드라이브 스루)은 1시간에 6∼8명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지만 개방형 진료소에서 1시간에 12명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개방형 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속도가 선별진료소보다 최고 6배, 드라이브 스루 검진보다 2배 정도 빠른 셈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과 제2여객터미널에 각각 8개씩 총 16개 부스를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youngkoh@hamkookilbo.com

26일 오후 인천공항 제2터미날 옥외공간에 마련된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 Open Walking Thru)에서 검사요원과 의료진이 대화하고 있다. 영종도=고영권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