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 선언 가능토록 정부대책본부 설치
도쿄 이어 수도권 “외출 자제 요청” 동참
도쿄선 하루 47명 이상 감염… 최고치 갱신
정부 움직임에 도쿄 등서 식품 사재기 조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도쿄 총리공저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전화회담 이후 취재진에게 도쿄올림픽의 1년 정도 연기에 합의했다고 밝히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일본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도쿄올림픽 ‘1년 연기’가 확정되자 너나 할 것 없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중앙ㆍ지방 정부 차원에서 갑자기 긴장감을 끌어올리자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 만일을 대비해 식료품 사재기 움직임이 나타나는 등 불안도 감지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26일 코로나19 확산 시 긴급사태 선언이 가능하도록 정부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첫 회의를 가졌다. 향후 코로나19가 국민 생활과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될 경우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게 된다. 이 자리에선 긴급사태를 선언할 경우 외출 자제 등의 요청 기간을 21일 정도로 하는 것이 적당하다는 의견을 모았다. 이에 앞서 정부 내 전문가회의는 국내 감염 상황과 관련, “만연 우려가 높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승인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장관은 이날 “현 상황은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지만, 전날 도쿄도에 이어 사이타마ㆍ가나가와ㆍ지바ㆍ야마나시현도 줄줄이 ‘주말 외출 자제’ 요청에 동참하는 등 지자체도 정부 기조에 맞춰 방역 수위를 끌어 올리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는 전날 41명의 감염자 확인을 계기로 △주말 불필요한 외출 자제 △가급적 평일 재택 근무 △야간 외출 자제 등을 주민들에게 공식 요청했다. 그는 기자회견에서 “금주 들어 폭발적 감염 증가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현 상황을 ‘중대 국면’이라고 규정했다. 도쿄에선 이날도 47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날 기록한 하루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이처럼 감염자의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경우 유럽과 같은 ‘도시 봉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불안감도 확산되고 있다.

실제 고이케 지사의 전날 밤 기자회견 후 도쿄 대형 슈퍼마켓에는 식료품 및 생활용품 사재기에 나선 사람들로 붐볐다. 과일, 생선 등 신선식품보다 유통기한이 긴 냉동조리식품과 통조림 등의 매대가 금세 비워졌다. 앞서 마스크와 화장지뿐 아니라 도시 봉쇄로 인해 미국과 유럽에서 나타난 불안을 답습할 조짐이 나타난 것이다. 주민들의 사재기 움직임이 이날도 이어지자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이날 “정확한 정보에 근거해 냉정한 대응을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일본 정부의 급작스러운 대응은 올림픽 연기 결정 이전과 상반된다. 정부 내 전문가회의는 19일 회의에서 대규모 이벤트 개최와 관련해 당초 ‘취소’라고 명기했으나 조건을 붙여 주최 측의 판단에 맡기는 것으로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전문가회의 측 관계자를 인용해 “제한 강화를 바라지 않는 정부의 의향이 있었다”고 전했다. 사실상 올림픽 개최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대내외에 ‘안전’ 이미지를 염두에 둔 정부의 입김이 반영된 셈이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