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성금을 기부했다. ‘바이 더 씨’ 스틸

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위해 100만달러(약 12억 3,000만 원)를 기부한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가 '노 키드 헝그리' 재단에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위해 100만 달러 기부를 결정했다.

안젤리나 졸리의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 가지 못하거나 급식을 받지 못해 밥을 굶는 아이들을 위해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10억명 이상의 아이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다. 또한 아이들은 학교에서 영양과 돌봄을 받는 입장인데 미국에서는 2200만 명이 어린이들이 학교 급식에 의존하고 있다. '노 키드 헝그리' 재단은 이런 아이들에게 도움을 주는 단체로 동참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최연소 억만장자 모델 겸 사업가 카일리 제너도 100만 달러를 기부해 화제가 됐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