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들 십시일반 모금, 도민지원 예산도 적극 협조

경북도의회 의장단이 26일 의원들이 모은 성금 3,000만원을 경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북도의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도의원 60명이 모은 성금 3,000만원을 경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도의회는 이날 임시회 개회에 맞춰 의원들이 낸 성금을 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에게 전했다.

성금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도민들의 심각한 상황을 고려, 비회기 중 의원들 간 의견을 들어 미리 모았다.

앞서 도의회는 본회의에서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긴급 편성한 7,110억원의 추경 예산 심의에 들어갔다. 코로나19로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을 지원할 법적 근거가 되는 ‘주민생활안정지원 조례’도 이번 임시회에서 처리할 계획이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도민지원이 신속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집행부에 적극 협조할 것이며, 전국 시도의회와 협력으로 중앙정부 지원대책 확대도 건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용호 기자 ly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