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대서 박사 획득한 中 교수 등
모교 후배 위해 사비 2000만원 들여
전 교직원 코로나 구호성금 모금도
26일 중국 닝보유아사범전문대학 측이 동명대에 마스크 5,000매를 전달한 뒤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명대 제공

동명대(총장 정홍섭)는 26일 오후 총장실에서 중국 닝보유아사범전문대학(학장 첸신따)으로부터 보내온 마스크 5,000매, 길림예술대 왕람 교수로부터의 마스크 1만매 기증식을 가졌다.

닝보유아사범전문대학이 보낸 마스크는 동명대 외국인유학생 567명에 배부될 예정이다. 개인 거주지역에 자율격리중인 학생들에게는 필요할 경우 방문 배부할 예정이다. 이들이 시중에서 마스크를 직접 구입하기 어려운 현실을 고려한 것. 절강성 소재인 이 대학은 동명대 자매대학으로, 동명대와 3+1+2프로그램(3년 졸업, 대학에서 1년 과정 편입, 대학원 석사과정 2년 연계)을 진행 중이다.

동명대 시각디자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현재 중국 길림예술대학에 재직 중인 왕람 교수는 모교 후배들을 위해 마스크 1만매를 보내와 이날 함께 기증식을 가졌다. 왕 교수 대신 기부자로 참석한 당시 지도교수 정원준 박사(시각디자인학과)는 “재학 내내 학업 매진도와 성실성이 남달랐던 왕 교수가 모교 후배들을 위해 2,000만원 이상의 사비를 들여 선행을 베푼 것에 큰 자부심을 가진다”며 “재학생 중 특히 유학생들에게 배부해 유용하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26일 중국 길림예술대학 왕람 교수가 사비 2,000만원 들여 보내온 마스크를 동명대에 전달하고 있다. 동명대 제공

이 대학 재학생 성수인(19ㆍ조선해양공학부 2년)씨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경을 뛰어넘고 있어 감동”이라고 말했다. 허정현(19ㆍ항만물류시스템학과 2년)씨는 “어려운 시기에 상부상조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고 말했다.

정홍섭 총장은 “코로나19로 물리적 거리를 두지만, 마음의 거리는 더 가까워질 수 있다”면서 “온정 가득한 이 마스크를 외국인유학생과 신입생들에게 특별히 신경써 배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로 이달 초부터 전교생 온라인 강의를 시행중인 동명대는 최근 재택 수업을 추가 연장했다. 대면수업시작일을 1차ㆍ2차 연기했다가 별도 안내할 때까지로 3차 연기했다. 온라인학습(e-class수업) 외에 추가로, 다음달 1일부터 실시간화상강의 시스템까지 도입 시행키로 했다. 대면학습은 허가 얻은 소규모 수업에 대해서만 다음달 6일 이후 발열체크 후 강의실 입장, 마스크 착용, 2미터 거리 유지 등을 준수하며 시행한다.

이 대학은 진로상담도 23일부터 8월 31일까지 교내사이트(t-up)를 활용해 온라인으로 한다. 개인상담은 취업지원포털시스템으로, 전화상담도 가능하다.

‘신입생’ 전원을 대상으로 교수 184명이 통화멘토링을 갖기도 했다. 교수들은 TU멘토링Ⅰ과목(총 190개) 수강 새내기들과 지난 18일부터 직접 통화해 유대감과 소속감을 높이고 대학생활 적응과 조기 진로설정 등을 도왔다. 광고홍보학과 교수진이 앞서 시행했던 새내기 전화멘토링을 모든 학과로 확대한 것이다.

총학생회 주도로 전 교직원 등이 참여하는 코로나19 구호성금 모금도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등 SNS를 활용해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