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자매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들의 방문을 맞아 함께 포즈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비례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띄우며 ‘열린민주당’ 견제에 나섰다.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이 직접 창당에 관여한 비례위성정당이고, 열린민주당은 민주당을 탈당한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만든 범여권 정당이다. 민주당은 친문ㆍ친조국을 전면에 내세운 열린민주당으로 진보진영의 표가 분산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들의 예방을 맞았다.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1번인 신현영 전 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 겸 대변인, 2번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3번인 권인숙 전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 등 10명이 대표를 찾았다.

이 대표는 “더불어시민당을 두 지붕 한 가정 형제집안이라고 생각하고 법이 허용하는 한 더불어시만당을 지원하겠다”며 “일부 탈당하거나 탈락하신 분들이 비례 정당을 만들어 여러 혼선이 있지만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이 선택한 유일한 비례정당”이라고 했다. 열린민주당을 견제하면서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의 비례정당임을 강조한 것이다.

이 대표는 또 “민주당 대표이다 보니 후순위에 계신 민주당 출신 비례대표 후보의 걱정을 안 할 수 없다”며 “민주당이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최선을 다했듯, 여러분들도 원팀이라고 생각하고 더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열린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라”고 경고했었다.

권인숙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원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후보들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부천 경찰서 고문 피해자’인 권인숙 전 원장은 이에 “민주화 운동의 대선배인 이해찬 대표를 다시 뵙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민중가요 중에 ‘흩어지면 죽는다’는 가사가 이렇게 적절할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지역에서 앞장서고 더불어시민당이 힘을 합해 승리를 만들겠다”며 “승리의 그날까지 하나되어 나가겠다”고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