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순천교도소는 26일 수용자들이 만든 면마스크 1만장을 전남 순천시에 전달했다.

순천교도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교도소 내 수용자 봉제 작업장에서 생산한 면마스크 1만장을 전남 순천시에 기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순천교도소는 신종 코로나 여파로 지역 사회의 마스크 부족현상이 지속되자 이달 초 순천시와 마스크 제작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마스크 원재료 및 부재료를 교도소에 제공했고 순천교도소는 기존 작업을 일시 중단하고 지원받은 재료를 가공해 면마스크를 생산했다.

정봉수 순천교도소장은 “신종 코로나 위기 극복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면 좋겠다”며 “지역 사회와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