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 검사 “텔레그램 범죄자들, 여전히 조주빈 영웅으로 여겨”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고영권기자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을 맡고 있는 서지현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성착취 동영상 공유방인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경찰 포토라인에서 남긴 말 관련해 “자신을 영웅시하면서 영웅쇼 내지 영웅놀이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2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일단 조주빈은 성범죄 피해자들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지 않았나. 일말의 양심의 가책도 없고 피해자들에 대한 미안한 생각도 전혀 없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조주빈이 절대 잡히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만약에 경우를 대비해서 본인이 준비한 가장 멋진 말을 무대에서 하는 그런 게 아니었을까”라며 “실제 여전히 텔레그램에 남아있는 수많은 범죄자들이 조주빈을 영웅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 검사는 “저는 검사로서 유사한 그런 범죄자들을 많이 보아왔기 때문에 그렇게 놀랍지는 않았다”며 “성범죄자들은 무조건 피해자 탓이라고 생각들을 하기 때문에 본인이 잘못이 없다는 생각을 한다. 또 그에 동조해 주는 사람들이 너무 많지 않나”라고 밝혔다. 서 검사는 현재 법무부 내에서 ‘n번방 사건’ 관련 태스크포스(TF) 구성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지난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 포토라인에 선 조주빈은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말씀 드린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후 성착취 피해 여성들에 대한 사과가 없는 조주빈 발언을 두고 그가 범죄에 대해 반성을 하는 것이냐는 지적이 잇따르기도 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