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현장에 드론을 활용하고 있는 대림산업 직원들.

대림산업이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혁신에 적극 나서고 있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 건설을 구현하는 한편, IT 기술과 첨단공법을 결합해 업무 효율성과 원가혁신, 생산성까지 한꺼번에 잡겠다는 목표다. 실제로 대림은 보수적인 건설업계에서도 가장 빠르게 디지털 혁신에 나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설계와 상품개발부터 마케팅, 원가, 공정, 안전관리까지 디지털 혁신을 가속하고 있다.

대림은 지난해 건설사 가운데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센터를 활용해 주거상품인 C2 HOUSE를 개발했다. 1,200여만 명의 국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세대별 취향과 생활패턴 변화를 분석해 주거 빅데이터를 구축했다. 이를 바탕으로 설계부터 구조, 인테리어 스타일까지 차별화한 C2 HOUSE를 완성했다.

C2 HOUSE의 가장 큰 특징은 내력 벽체를 최소화해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춰 다양한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는 것. 이외에도 가사 동선을 고려한 주방 설계, 3cm 높은 싱크대, 대형 현관 팬트리 등을 도입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분양 마케팅에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효과를 얻고 있다. 대림이 지난해 경남 거제에 공급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는 고객 니즈 분석을 통해 분양 2개월 만에 전 가구 완판에 성공했다.

디지털 기술은 공동주택 설계에도 빠르게 도입되고 있다. 대림은 올해부터 건설업계 최초로 모든 공동주택의 기획 및 설계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설계도면의 작성 기간을 단축할 뿐만 아니라 원가절감, 공기단축, 리스크 제거를 반영해 착공 전에 설계도서의 품질을 완벽한 수준으로 만든다는 전략이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