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해주는 토론토 구단 SNS 캡처.

토론토 구단이 에이스 류현진(33)의 생일을 축하했다.

토론토 구단은 26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해피 버스데이 투 류(Happy birthday to Ryu)’라는 애정을 담은 메시지도 남겼다.

류현진의 생일은 3월25일이지만 미국 현지 시간에 맞춰 축하해줬다. 팬들도 많은 응원을 보냈다. 한 팬은 구단의 생일 축하 게시물에 “류현진, 당신은 터널 끝에 있는 우리의 빛”이라고 응원의 글을 남겼다.

기쁜 날이지만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크게 웃지 못하고 있다. 캐나다가 미국을 제외한 외국인 입국 금지 정책을 펼치면서 스프링캠프지에 발이 묶여 현재 구단의 스프링캠프 훈련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아 외로운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