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사령부는 25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전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very high)으로 격상하고 미국 국무부가 전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 선포를 한 것에 따른 조치라고 사령부는 전했다.

공중보건 비상사태는 주한미군사령관이 연장하거나 조기 종료를 선언하지 않으면 4월 23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