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주한미군, 4월 23일까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주한미군, 4월 23일까지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

입력
2020.03.25 20:08
0 0

주한미군사령부는 25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전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very high)으로 격상하고 미국 국무부가 전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 선포를 한 것에 따른 조치라고 사령부는 전했다.

공중보건 비상사태는 주한미군사령관이 연장하거나 조기 종료를 선언하지 않으면 4월 23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