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본사 사옥. 한국전력 제공

한국전력과 전력그룹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과 피해 지원을 위해 급여 반납에 동참한다.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앞으로 1년 간 매월 10%씩 급여의 120%를 반납한다. 처ㆍ실장급 직원은 매월 2%씩 급여의 36%를 내놓는다. 반납한 급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쓰인다.

급여 반납에 참여한 그룹사는 한전,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0곳이다.

이 밖에도 한전은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전사적으로 헌혈의 날, 헌혈증기부행사 등 ‘사랑나눔헌혈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300여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