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탁(왼쪽) 포스코 마케팅본부장과 배종민 NI스틸 대표가 24일 서울 동작구 NI스틸 서울사무소에서 이노빌트(INNOVILT) 브랜드 사용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국내 17개사 23개 제품을 프리미엄 강건재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인증제품으로 선정하고 고객사와 브랜드 사용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강건재는 빌딩ㆍ주택 같은 건축물이나 도로나 교량 등 인프라를 건설하는 데 사용된 철강제품을 말한다. 그러나 건축물의 골격이 되는 강건재는 밖으로 드러나지 않아 어떤 철강제품이 사용되었는지 알아보기 어렵다. 이에 포스코는 최종 소비자도 쉽게 알아보고 믿고 선택할 수 있도록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트를 지난해 11월 출범시켰다.

24일 포스코는 건설자재 제작회사인 NI스틸과 첫 번째 이노빌트 브랜드 사용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서 배종민 NI스틸 대표이사는 "NI스틸의 강건재 제품들이 우리나라 최초의 강건재 통합 브랜드인 이노빌트의 첫 인증 제품으로 선정되어 자랑스럽다”며 “기술개발 등 포스코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강건재 시장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탁 포스코 마케팅본부장은 "이노빌트로 선정된 제품에 대해 공동 마케팅과 기술협력을 지속하고, 고객사와 함께 이노빌트를 통해 강건재 시장 고도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협약식에 앞서 포스코는‘이노빌트 브랜드위원회’를 개최해 고객사의 강건재 상품중 포스코 철강을 사용하고 품질과 성능이 우수한 23개 제품을 이노빌트로 선정했다. NI스틸은 하이포빔(HyFo Beam), 스틸커튼월 등 4개 상품이 이노빌트 제품으로 인증을 받았다. 이노빌트 제품으로 선정되고 브랜드 사용협약을 맺으면 고객사는 상품에 이노빌트 인증 태그를 부착해 판매할 수 있다.

포스코와 고객사는 이노빌트 제품 판매 확대를 위해 온오프라인 공동마케팅도 추진한다. 포스코는 “4월중 ‘2차 이노빌트 브랜드위원회’를 열고 이노빌트 인증 제품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