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ㆍ노동자ㆍ중소기업에 ‘핀셋 지원’
각종 지원서 소외된 계층 17만2000명에 혜택
허성무 창원시장이 25일 코로나19 피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생계를 위협받는 소상공인과 노동자, 중소기업 3대 피해계층 지원을 위해 시비 500억원을 포함해 총 727억원을 긴급 투입하는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은 그 동안 각종 지원에서 소외돼 생계가 어려워진 계층 17만2,000명을 대상으로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직접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우선 연 매출액 2억4,000만원 이하 창원사랑상품권 ‘누비전’ 가맹점 3만4,000곳에 신용카드 수수료를 1곳당 최대 40만~60만원을 지원한다.

또 무급휴직 노동자 3,000명에게 월 최대 50만원씩, 두 달간 100만원을 지급한다.

보험설계사, 건설기계운전원, 학습지 교사, 대리운전 기사, 퀵서비스 기사 등 산재보험에 가입한 9개 직종 특수형태 근로 종사자 2,400명에게도 월 최대 50만원씩 두 달 동안 100만원을 지원한다.

실직자 300명에게는 월 160만원씩 2개월간 특별 공공일자리사업을 한다.

이와 함께 제조업ㆍ소상공인이 아닌 소규모 중소기업 1,000곳에는 시비 70억원으로 창원시가 이자부담을 하는 중소기업 육성자금을 빌려준다.

시는 재원을 재난관리기금, 일반예비비를 활용하고 부족한 자금은 지방채를 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조달이 어렵고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위기에 직면한 지역 경제 주체들이 버틸 수 있는 안전판 마련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