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축구연맹(FIFA)의 코로나19 예방 캠페인 영상에 참여한 축구 스타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박지성, 리오넬 메시, 카를레스 푸욜, 아르센 벵거. 유튜브 캡처

박지성(39)이 축구 전설들과 함께 국제축구연맹(FIFA)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캠페인 영상에 출연했다.

FIFA는 24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코로나19 예방 캠페인 영상을 공개했다. 손 씻기, 기침 예절, 얼굴 만지지 않기, 사람 간 거리 두기, 몸이 안 좋을 경우 집에 머물기 등 WHO가 권장하는 코로나19 예방법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13개 언어로 배포될 이 영상에는 축구계 슈퍼스타들이 참여했다. FIFA는 총 28명의 전ㆍ현직 축구선수들이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리오넬 메시(32)를 포함해, 알리송 베커(27), 잔루이지 부폰(42), 칼리 로이드(37) 등 현직 스타들 뿐만 아니라 카를레스 푸욜(41), 미로슬라프 클로제(41), 사비 에르난데스(40), 게리 리네커(59) 등 전직 스타들도 동참했다.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이 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다.

감독으로는 아르센 벵거(70) 전 아스날 감독과 조제 모리뉴(57) 토트넘 감독,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8) 전 토트넘 감독 등이 출연했다.

이주현 인턴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