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표준협회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2020년 예비창업패키지 특화분야 주관기관 공모’에 최종 선정돼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표준협회의‘예비창업패키지’는 특화분야별 예비창업자의 성공적 사업화 및 창업을 위해 시제품 제작, 마케팅 판로, 멘토링 등을 바우처 형식으로 제공해 혁신적 아이디어 및 신기술을 보유한 예비창업자의 초기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표준협회는‘4차 산업혁명’‘관광’‘여성’‘소셜 벤처’등 4개 특화분야 중에서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스마트공장과 블록체인 부문 예비창업자를 발굴하고 창업 초기 원활한 사업화를 위해 25개사에 회사별 최대 1억 원까지 사업화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예비창업자의 성공적인 사업화를 위해 창업교육, 멘토링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며 협회가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추진컨설팅, 블록체인 혁신인재양성 교육 등 사업지원역량과 산학연 네트워크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혁신적 기술창업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주무부처인 국가기술표준원(산업통상자원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창업기업에게 필요한 표준인증 자문 및 정보제공 등도 적극 지원할 계획을 갖고 있다.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은 “4차 산업 혁신분야의 유니콘이 될 예비창업자를 돕는 예비창업패키지 사업을 수행하게 되어 기쁘다. 앞으로 협회는 스마트공장, 블록체인 등 기술 혁신분야의 기술 창업자 육성을 돕는 플랫폼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표준협회는 다음달 20일까지 예비창업패키지 창업자를 모집한다. 총 25명의 예비창업자를 선발하며 지원대상은 우수한 창업아이디어나 기술기반 아이템을 가진 만 39세 미만의 청년과 만 40세 이상의 중장년 예비창업자로 k-Startup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