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2차 비상경제회의… 대기업도 지원하기로 
 경영안정자금 29조 추가 투입… 코스피 8.6% 급반등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외 실물경제와 금융시장 상황이 악화되는 가운데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빠진 경제에 100조원 이상의 긴급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지난주 대통령 주재 ‘1차 긴급경제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보다 2배나 확대된 것이다. 코로나19의 여파가 업종과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미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명확하게 밝혀, 대규모 자금지원 목적이 ‘기업 살리기’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차 민생ㆍ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비상금융조치 대폭 확대 의지를 분명히 했다.

특히 지원 대상을 기존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서 주요 피해업종의 대기업까지로 확대키로 했다. 신용경색이 우려되는 회사채 시장 안정을 도모할 금융지원 조치도 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을 지켜낼 특단의 선제조치임과 동시에 기업을 살려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는 일이기도 하다”고 대규모 지원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코로나19 충격으로 위기를 겪는 기업과 금융시장에 총 100조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지난 19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밝힌 민생ㆍ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 규모(50조원)를 일주일 만에 2배로 늘렸다. 코로나19 충격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수준을 넘어 중견ㆍ대기업으로, 서비스 업종을 넘어 제조업 등 주력 산업으로 확산함에 따라 대응 범위와 규모를 대폭 키운 것이다.

정부는 중소ㆍ중견기업에 대한 보증ㆍ대출 중심의 경영안정자금을 기존 29조2,000억원에서 새로 29조1,000억원을 추가한 58조원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국책은행과 보증기관 등 정책금융기관의 지원 금액을 21조2,000억원 확대했다. 경영안정자금은 일시 자금 부족을 겪는 대기업도 사용할 수 있다.

혼돈에 빠진 자금시장에는 총 48조원을 공급한다.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조성해 회사채 시장의 수요를 살리고, 기업어음(CP) 등 단기자금 시장에도 7조원을 공급해 신용 경색도 완화한다.

유동성 위기에 봉착한 기업을 돕고자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발행과 회사채 신속인수제를 통해 17조8,000억원을 공급한다. 자체 신용으로는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운 대기업까지 지원 대상이다. 최근 희망퇴직 절차를 밟는 두산중공업이나 업계 전체가 초토화된 항공사들이 포함될 지 관심이다.

연일 급락하는 증시를 도울 증권시장안정펀드도 운용한다. 총 10조7,000억원으로 조성해 급락하는 증시에 안전판 역할을 맡긴다.

정부의 대규모 시장 지원 방안에 이날 증시는 오랜만에 급반등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8.60%(127.51포인트) 오른 1,609.97로, 코스닥은 8.26%(36.64포인트) 상승한 480.40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