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ㆍ포스텍 공동 연구팀, 동물실험으로 효과 확인
고혈압 환자의 10% 정도를 차지하는 저항성 고혈압을 치료하는 길이 열리게 됐다. 게티이미지뱅크

고혈압 약을 먹어도 효과가 없는 저항성 고혈압 환자를 수술로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서울대병원과 포스텍 연구팀은 복강경 수술을 통해 신경을 차단하는 방식으로 혈압을 조절하는 기술을 개발해 동물실험에 성공했다.

저항성 고혈압은 고혈압 가운데 3가지 이상 약을 사용해도 효과가 없는 고혈압으로 고혈압 가운데 10% 정도를 차지한다. 이로 인해 뇌졸중이나 심혈관질환 등 심각한 합병증으로 고생하다가 사망한다.

정창욱(비뇨의학과)ㆍ최의근(순환기내과) 서울대병원 교수와 박성민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는 환자의 혈관ㆍ신경의 분포에 무관하게 모든 신경을 차단할 수 있는 복강경 수술 장비와 수술 기법을 개발했다.

공동 연구팀은 고혈압을 조절하는 방법으로 ‘신장 교감신경’에 주목했다. 콩팥 교감신경은 혈압 조절과 관련된 중추 교감신경계의 하나로 콩팥과 뇌를 잇고 있다.

이들은 길고 가는 관을 넣어 끝에 있는 장비를 통해 검사나 조직 절제에 쓰이는 카테터를 혈관 속에 넣고, 콩팥 동맥 외벽으로 지나는 콩팥 교감신경을 차단하려 하다 실패했다. 환자의 절반 가량이 3㎜ 이하의 작은 동맥을 가져 카테터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신경의 30% 정도가 동맥에서 멀리 떨어져 혈관 내부로 들어간 카테터가 외부에 존재하는 신경을 완전히 차단할 수 없다.

공동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복강경 수술을 도입했다. 카테터를 혈관 속이 아닌, 외부에서 360도 전면을 감싸 전기 에너지를 일정한 온도로 신경에 전달해 차단하는 방식으로 이런 문제점을 해결했다.

이들은 4마리 돼지의 양측 콩팥에 새로운 신경차단술을 7건을 시행해 효과적으로 신경이 차단되는 걸 확인했다. 돼지와 인간은 콩팥 크기ㆍ위치가 매우 유사하다. 아직은 동물실험을 통한 기술을 검증하는 단계지만 매우 유용한 기술이 될 것으로 연구팀 기대하고 있다.

정 교수는 “동물시험과 장기간 대동물 생존연구에서 치료군과 대조군의 혈압 변화 차이가 매우 극적이었다”고 했다. 최의근 교수는 “콩팥 신경조절을 통해 고혈압 및 부정맥 질환을 조절할 수 있다면 치료 패러다임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교수는 “전통적 내과질환을 최소침습수술이라는 외과적 방법과 공학의 도움으로 극복한 것은 엄청난 발상의 전환”이라고 연구 결과를 평가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비뇨임상연구(Investigative and Clinical Urology)’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정창욱(왼쪽)·최의근(가운데) 서울대병원 교수와 박성민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복강경수술 장비. A 부분으로 신장 동맥을 감싸고 전기로 열을 발생시켜 교감신경을 차단한다. 서울대병원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