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한별 안병한(왼쪽) 변호사와 전홍근 변호사가 1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히어로즈 구단에 대한 KBO 조사 결과 발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히어로즈 주주들이 ‘이장석 옥중경영’ 징계가 약하다며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히어로즈의 유착설을 제기하고 나섰다. KBO는 “그런 사실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법무법인 한별은 1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일 이 전 대표를 제외한 히어로즈의 나머지 주주들이 문화체육관광부에 KBO에 대한 감사청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KBO가 지난 5일 키움 구단에 벌금 2,000만원을 부과하고 경영진에 엄중 경고한 상벌위원회 결과에 반발한 것이다. 이 전 대표를 제외한 히어로즈의 나머지 주주들은 한별을 통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이 전 대표의 옥중경영 사실을 확인하고도 막연히 '사실을 특정하기 어렵다'고 하면서 솜방망이 징계한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별은 "KBO 상벌위원회는 당사자들의 대화내용 녹취서 등 제출된 자료, 조사 당시 히어로즈 일부 임원들의 구체적인 행위 시인 내용만으로도 '옥중경영'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KBO는 합리적인 설명 없이 구체적인 증거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고 막연히 '사실을 특정하기 어렵다'고 관련자들을 솜방망이 징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별은 “조사위원회 조사 결과를 모두 뒤집어 버린 것은 아닌지에 대해 의문이 있다. 익명의 내부 관계자 진술이 존재하므로, 이러한 내용이 사실인지에 대한 객관적 검증과 확인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류대환 KBO 사무총장과 히어로즈의 유착을 제기했다. 한별은 "KBO 상벌위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사무총장이 히어로즈 관계자의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내용의 의혹이 제기된 상황"이라며 "KBO 상벌위 구성에서 회피 또한 기피돼야 할 부적절한 위원이 그대로 포함됐다는 점에서 공정성에 중대한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날 한별의 주장은 구체적인 증거 제시 없이 의혹 제기 수준에 머물렀다는 평가다. 이에 대해 KBO는 “골프와 상벌위를 연결시키는 건 대응할 가치도 없다. 상벌위 구성 역시 마찬가지다”라고 일축하면서 “우리는 대한체육회 단체가 아니기 때문에 문체부의 감사 대상도 아니다.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