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이 본격적인 정의선 시대를 맞게 됐다.

현대차는 19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정 수석부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임기는 3년이다.

이날 이사회에 앞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는 이번 등기이사 임기를 끝으로 이사회 의장에서 물러나는 정몽구 회장을 대신해 김상현 재경본부장이 새 사내이사(등기임원)로 선임됐다. 부친인 정 회장으로부터 이사회 의장을 물려받게 된 정 수석부회장은 2018년 9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데 이어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경영 전면으로 나섰다.

다만 정 회장은 현대차 미등기 임원으로 회장직을 유지한다.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이기도 하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부터 현대차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겸해왔다.

일각에서는 이날 사외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아 이사회 의장과 최고경영자(CEO)가 분리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현대차 측은 “세계 경제위기 우려와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급변 등의 경영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경영권 이양보다는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결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자동차 사옥에서 제52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다. 현대차 제공

한편 이날 현대차 주총에선 정관상 사업 목적에 ‘각종 차량’ 외에 ‘기타 이동수단’의 제조ㆍ판매를 추가하기로 의결했다.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도심 항공기 등 신종 모빌리티 사업추진을 본격화하기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주총을 주관한 이원희 사장은 “미중 무역갈등 완화에도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로 거의 모든 지역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권역별로 불필요한 라인업과 파워트레인 효율화를 가속화해 복잡성을 줄이고 전동화,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사업에 대한 실행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사업 방향으로는 △신차 출시를 통한 매출과 이익 확대 △과감하고 근본적인 원가 개선 △미래 사업 본격 실행 등을 강조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