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급 강풍이 예보된 19일 오전 강원 강릉시 보건소가 피해를 막기 위해 코로나19 선별 진료소를 주저앉히고 컨테이너 진료소를 준비해놓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불자 기상청이 서울 등 일부 지역의 강풍특보를 강풍경보로 높였다. 속초ㆍ대전 등에서는 강풍으로 선별진료소를 철수하고 있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부터 서울, 인천, 충청남도 일부와 경기도 일부, 전라북도, 강원도 등에 강풍 경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이날 오전 9시에 이미 강풍으로 전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됐으나 바람이 더 거세지자 특보 수준을 높인 것이다. 강풍경보는 육상 풍속이 초속 21m 이상이거나 순간 풍속이 초속 26m 이상으로 예상될 때(산지는 풍속 초속 24m 이상 또는 순간풍속 30m 이상) 발령된다. 서울에 강풍경보가 내려진 것은 1999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이날 강풍은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의 따뜻한 고기압 사이에 기압 차가 커지며 생겼다. 기상청은 초속 25m가 넘는 태풍급 강풍이 전국에 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경기 양주에는 순간 풍속 초속 32.1m, 설악산에 초속 29.4m, 인천 영흥도에 24.3m의 강풍이 불었다. 서울에서는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13.2m를 기록했다.

강풍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천막이 흔들리자 대전 건양대병원과 선병원 등은 병원 내 설치된 선별진료소 일부를 철거했다. 조치원에서는 보건소 내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와 음압시설이 있는 텐트의 운영을 중단했다. 강릉, 속초 등 다른 지역의 보건소 선별진료소들도 속속 철수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이 점차 강해지면서 오늘 낮 12시쯤부터 오후 9시까지 가장 강한 바람이 불고,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 드물게 소용돌이 성 돌풍도 예상된다”며 “신종 코로나 선별진료소 천막, 교회 철탑, 비닐하우스 등 시설 관리에 유의하고 오후에는 가능하면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