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시내티 레즈 홈페이지 캡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이번엔 신시내티 레즈 캠프 직원이다.

신시내티 구단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에 위치한 스프링캠프 훈련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애리조나주에 사는 이 직원은 3월 1일부터 15일까지 캠프에서 일했으며,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했던 다른 직원들도 모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다만 이 직원과 메이저리그 선수들의 접촉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미국프로야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뉴욕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 2명에 이어 세 번째다. 미국프로농구(NBA)와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들도 여러 명 양성반응을 보였으나 메이저리그 선수 중에는 아직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