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한사랑요양병원서 확진자 75명 무더기 발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구 한사랑요양병원서 확진자 75명 무더기 발생

입력
2020.03.18 10:16
0 0

 간호사 1명 확진판정 후 전수조사 했더니… 

경찰관들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5명이 무더기로 발행한 대구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의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대구의 요양병원 한 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5명이나 무더기로 발생했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 서구 한사랑요양병원에서 환자 117명 중 57명, 종사자 71명 중 18명 등 모두 75명의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당초 이 요양병원에서는 간호사 1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후 17일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대구시는 대구지역 전체 요양병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펼치고 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