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의 ‘워크맨’. 유튜브 캡처

JTBC 스튜디오 룰루랄라 ‘워크맨’의 고동완 PD가 ‘노무(勞務)’ 자막과 관련해 자신을 둘러싼 일련의 의혹을 해명하는 한편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고 PD는 17일 입장문을 내 자신이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 회원이라거나 과거 SBS TV ‘런닝맨’ PD로 일하던 시절 일베 용어를 사용해 물러났다는 등의 소문들을 전부 부인했다.

그는 “‘런닝맨’ 자막 관련 업무는 모두 다른 PD들이 담당했고 나는 그런 업무를 맡은 적도 없다”면서 “일베 관련 논란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한 일도 없다. 당시 메인 PD가 독립하며 같이 일하자고 제안해 퇴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고 PD는 일베 활동 의혹에 대해선 “특정 극우 사이트를 비롯해 어떠한 커뮤니티 활동도 한 적 없다”면서 “이건 양보할 수 없는 단호한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필요하다면 개인 접속 기록 서버에 대한 일체의 검증도 수용할 의향이 있다”고도 했다.

그는 “불찰로 인해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은 진심으로 송구하나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만들어 유포하는 것에 대해선 명예를 걸고 아니라는 점을 말하고 싶다”면서 “악의적인 비방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은 나의 진실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형사고소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고 PD는 최근 ‘워크맨’에서 ‘노무’ 자막을 쓰게 된 경위도 상세하게 설명했다. 그는 “갑자기 추가 잔업을 해야 하는 상황, 말 그대로 ‘욕 나오는 상황’을 표현하기 위해 ‘18(욕) 개놈의 (잔업) 시작’ 의미로 해당 언어를 사용했다. 다만 한자가 병기되지 않으면 욕설이 직접 노출되는 문제가 있을 것 같아 한자를 병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개노무(개놈의)로 이해하길 바랐고, 한편으로는 노무의 원래 의미인 ‘일해 임금을 벌다’라는 ‘18개 일하기 시작’으로 이해하길 바라는 언어 유희적 효과도 생각했다”며 “다만 해당 표현이 특정 극우 사이트에서 사용 중인 비하 표현으로 오해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지막으로 “의도를 하지 않았더라도 치유제가 돼야 할 예능이 상처를 입혔다면 마땅히 고개 숙여 사죄의 말씀을 직접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너무나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전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