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선수들이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협력업체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SK와 NC 구단이 훈련을 중단했다.

SK는 17일 “협력업체 직원 한 명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전광판 운영 관리를 맡은 이 협력업체 직원은 16일 인천 소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선수단 및 프런트 구성원의 접촉자는 없지만 소속된 협력업체 대표가 1차 접촉 대상자로 포함됐다. SK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선수단, 프런트,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확진자의 소속 회사 대표와의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SK는 18일 오전까지 선수단 훈련을 중단하고 야구장을 폐쇄할 예정이며,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야구장 개방 및 훈련을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같은 협력업체와 거래하는 NC도 17일 선수단 훈련 중인 창원NC파크를 폐쇄하고 방역 조치에 나섰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