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ㆍ미국)가 골프보다 안전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17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지금은 골프 대회보다 삶에 있어서 더 중요한 것들이 많은 시기”라며 “우리는 지금 자신들과 공동체를 위해 안전하고, 현명한 생활을 할 필요가 있다”고 적었다.

우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로 인해 올해 마스터스가 무기한 연기된 이후 처음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마스터스에서 우승,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 정상에 복귀한 우즈는 올해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4월9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에서 개막 예정이던 올해 마스터스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다.

우즈는 2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이후 허리 통증 등으로 인해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멕시코 챔피언십,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등 규모가 큰 대회에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한 달 넘게 휴식을 택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