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연구팀, 2,800만명 조사 결과
살이 찌면 심장의 벽도 두꺼워지면서 심장돌연사 위험도 덩달아 높아질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살이 찌면 심장벽이 두꺼워지면서 돌연사를 일으킬 수 있는 ‘비후성 심근증(비대성 심근증)’에 걸릴 위험이 평균 2.2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비후성 심근증은 좌심실 비후(肥厚)를 유발할만한 대동맥판 협착증이나 고혈압과 같은 다른 증세 없이 좌심실 벽이 두꺼워지는 심장질환으로 500명에 1명꼴로 나타난다.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빠른 속도로 이동할 때 숨이 차고, 가슴 통증이 생기는 것이 주증상이다. 일반 심장질환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뇌졸중(뇌경색, 뇌출혈)이나 부정맥(심실빈맥, 심실세동)으로 돌연사할 위험이 높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ㆍ박준빈 교수는 2009~2014년 건강검진을 시행한 2,800만 여명을 추적ㆍ관찰했다. 이 가운데 비후성 심근증이 발병한 7,851명을 분석한 결과, 비만과 대사 이상(당뇨병ㆍ이상지질혈증ㆍ고혈압 등)은 비후성 심근증 발생 위험을 높였다. 연구 결과는 ‘유럽 예방심장학회지(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아시아인 체질량지수(BMI) 기준에 따라 환자 7,851명을 각각 저체중(118명), 표준체중(1,782명), 과체중(2,029명), 경도비만(3,435명), 중등도비만 이상(487명)으로 분류했다.

과체중, 경도비만, 중등도비만 이상은 표준체중에 비해 비후성 심근증 발생 위험이 각각 1.5배, 2.2배, 2.9배 높았다. BMI가 높아질수록 비후성 심근증 발생 위험이 일관되게 높아졌다. BMI가 1씩 증가함에 따라 비후성 심근증 발생 위험도 11%씩 증가했다.

복부 미만 척도인 허리둘레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허리둘레가 90㎝(여성 85㎝) 이상인 4,848명은 그렇지 않은 3,003명에 비해 비후성 심근증이 발병할 험이 1.7배 높았다.

또한 대사 이상도 비후성 심근증 발현 위험을 높였다. 동일한 BMI 그룹이더라도 대사 이상이 동반된 사람은 비후성 심근증 발현 위험이 더 높았다.

단순히 심근이 두꺼워지는 심근 비후는 고혈압이나 대동맥판막 협착증 환자에게서도 종종 관찰된다. 해당 원인을 잘 관리하거나 치료하면 심근 비후는 호전되기도 한다.

다만 비후성 심근증은 다르다. 유전적 이상이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심근 비후 발현 과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예컨대 동일한 유전자 이상을 공유한 가족이라 할지라도 한 명은 심근벽 비후가 심한 반면, 다른 사람은 정상일 수도 있다. 따라서 유전적 요인 외에 비후성 심근증 발현을 유발하는 요소를 밝혀낼 필요가 있었다.

김 교수는 “타고난 유전자와 달리 비만 및 대사 이상은 충분히 개선할 수 있다”며 “비만과 대사 이상이 다른 심혈관질환처럼 비후성 심근증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보고한 것이 이번 연구의 의의”라고 했다.

박 교수는 “지금까지는 비후성 심근증으로 인한 증상이 나타난 후에야 대응하는 방식으로 진료할 수 밖에 없었다”며 “비만과 대사 이상을 조절해 비후성 심근증 발현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진다면 질병을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진료방식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왼쪽)ㆍ박준빈 교수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