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의 쿠쿠타의 시몬 볼리바르 다리에서 베네수엘라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의식해 저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증명서를 손에 쥔 채로 입국하고 있다. 쿠쿠타=AFP연합뉴스

베네수엘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수도 카라카스를 포함해 7개 주(洲)에 대한 집단 격리를 결정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TV 연설을 통해 카라카스를 포함해 7개 주를 16일부터 집단 격리시키겠다고 밝혔다. 식량 배급과 의료, 교통과 치안을 제외한 이들 주의 모든 활동은 16일 오전 5시부터 정지될 예정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