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대형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 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간판 스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급여를 받지 못하는 경기장 직원들을 위해 잇달아 기부했다.

14일(한국시간) AFP,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출신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는 리그 중단에 따라 일을 쉬게 된 관계자들을 위해 10만달러(1억2,000만원)를 내놓았다.

밀워키의 홈구장 파이서브 포럼 시간제 노동자들이 리그 중단 때문에 임금을 받지 못하자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힘든 시기”라며 “나와 내 가족과 함께 사는 사람들을 돕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앞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케빈 러브도 10만달러 기부를 약속했고, 샬럿 호니츠의 코디 젤러도 힘든 사람을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블레이크 그리핀(디트로이트 피스턴스)도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10만달러 기부를 약속했다.

‘괴물 신인’ 루키 자이언 윌리엄슨(뉴올리언스 펠리컨스)도 통 큰 기부에 나섰다. 그는 SNS에 “(홈 구장) 스무디 킹 센터 노동자들의 30일치 임금을 내겠다”고 적었다. 윌리엄슨은 “지금의 나를 있게 해준 훌륭한 사람들에 대한 조그만 성의”라고 덧붙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