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인천시 신천지 숙소 29곳 확인…거주자 76명 전원 검체 검사
알림

인천시 신천지 숙소 29곳 확인…거주자 76명 전원 검체 검사

입력
2020.03.09 16:38
0 0

90개 시설 폐쇄기간 3월 23일까지로 연장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는 신천지 신도가 거주하는 숙소 29곳을 확인하고 거주자 76명 전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시설별로는 오피스텔 1곳, 상가주택 4곳, 빌라 24곳으로 숙소당 1∼4명이 거주했으며, 대구 한마음아파트처럼 대규모 인원이 사용하는 집단 숙소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시는 이들 숙소에 대한 소독을 완료한 데 이어 11일쯤 이들의 검체 검사 결과를 토대로 코로나19 확진자 여부를 가려낼 방침이다.

시는 아울러 신천지 시설 90개의 폐쇄 기간을 애초 2월 25일∼3월 10일에서 3월 23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시내 신천지 시설은 중구 4곳, 미추홀구 12, 연수구 13, 남동구 23, 부평구 17, 계양구 9, 서구 11, 강화 1곳 등이다.

시는 이들 시설을 하루 2회 순찰하며 신천지 신도의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시는 폐쇄 조치 없이 계속 운영하는 신천지 시설이 있을 경우 미추홀콜센터(120)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종교시설대책반(032-440-7809)으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