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정산회담’ 강과장, 통장이 무려 31개? “회식 후 남은 국물 포장해 온다”
알림

‘정산회담’ 강과장, 통장이 무려 31개? “회식 후 남은 국물 포장해 온다”

입력
2020.03.09 14:25
0 0
유튜버 강과장이 짠테크 비법을 방출한다. JTBC 제공
유튜버 강과장이 짠테크 비법을 방출한다. JTBC 제공

직장인들의 워너비 유튜버 강과장이 지독한 짠테크 비법을 방출한다.

10일 방송되는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는 직장인들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짠테크 ‘만렙’ 유튜버 강과장이 의뢰인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정산회담’ 녹화에서 돈반자들은 의뢰인의 소비 패턴을 확인하던 중, 강과장이 무려 31개의 통장에 예금·적금으로 1억 4천만을 넣어 둔 사실을 확인하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과장은 “금리가 높은 적금을 찾아 '통장 쪼개기'를 하다 보니 계좌가 많아졌다“라며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전기세가 아까워 촛불을 켜고 씻는다“ “바지는 2벌로 돌려 입는다” “회식 후 남은 돼지갈비 국물을 포장해 집에서 밥을 비벼먹는다“ 등 절약이 일상인 강과장의 라이프 스타일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강과장은 부가 수입인 유튜브 수입을 공개했다. 그가 “유튜브 수입은 200만 원 대"라고 고백하자, 경제 크리에이터 슈카는 “유튜브 구독자가 16만 명인데 최소한으로 이야기하는 것 같다"라며 날카로운 반론을 펼쳤다.

이에 송은이는 “그럼 슈카 씨는 현재 구독자가 50만 명이 넘는데 수입이 얼마라는 소리냐”라고 반문했다. 슈카는 “제일 적게 벌었던 달이 2천만 원이다"라며 솔직하게 유튜브 수입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시청자들의 생활밀착형 경제 고민 사연을 받아 상담해주는 '시청자 고민정산' 코너에서는 “이사를 가야 하는데 코로나19로 부동산 매물을 볼 수 없대요”라는 사연이 소개됐다.

부동산 전문가 박종복 원장은 “사스, 메르스도 겪어 봤지만 지금이 제일 심각하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받고 있는 전세 상황을 전하고 향후 부동산 시장을 전망했다.

김종훈 변호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생활에 지장이 생겼을 때 각종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짠테크 능력자 강과장의 꿀팁과 재테크 고민은 10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돈길만 걸어요 - 정산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