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후 부산시청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아이에스동서의 마스크 기부 장면. 사진은 왼쪽부터 아이에스동서 박종곤 본부장, 윤포영 전무, 부산시 신제호 복지건강국장, 정태효 복지정책과장, 박은덕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코로나 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부산지역 기업 최초로 임대료 반값 운동을 시행한 건설ㆍ건자재 종합기업 아이에스동서(IS동서ㆍ대표이사 권민석)가 마스크 기부 운동에 동참했다.

아에에스동서는 5일 부산시에 보건용 마스크(KF94) 1만장을 전달했다.

아이에스동서는 우선 이날 부산시에 마스크 1만장을 전달한 데 이어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스크를 확보하는 대로 추가로 1만장을 재래시장에 공급할 방침이다.

아이에스동서 관계자는 “이번 신종코로나로 부산시민들이 마스크 부족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특히 재래시장 상인들은 고객 급감에다 일손 부족으로 마스크 구입 시간과 여유도 없어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마스크가 추가로 확보되는 대로 추가 공급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에스동서가 기부한 마스크는 부산지역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우선 배포될 예정이다. 앞서 아이에스동서는 신종코로나 사태에 따른 대응책으로 지난달 자사 보유 상가인 용호동 더블유스스퀘어에 대해 3개월치 임대료의 50%(약 5억5,000만원 상당) 감면을 시행해 전국적인 ‘착한 임대료’ 운동을 견인한 바 있다.

한편 아이에스동서 권혁운 회장이 2016년 설립한 (재)문암장학문화재단은 매년 지역 장학생들에게 교복지원, 학습기자재 지원, 해외 역사탐방행사, 장학금 지급 사업 등을 진행하는 등 지역에서 다양한 장학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8년간 총 355억원대 기부로 사회공헌활동에 적극 앞장서고 있다.

아이에스동서는 국내 최초 건설ㆍ건자재 종합기업으로 인선이엔티, 영풍파일 등의 계열사가 있으며, 2018년 시공능력평가 21위의 KOSPI200 상장회사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