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여야가 한 목소리를 낼 때도 다 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상] 여야가 한 목소리를 낼 때도 다 있다?

입력
2020.03.04 18:27
0 0

 강원 ‘메가 선거구’ 탄생에…여야 3당, 한 입으로 재의 요청 

 여야 3당 “공직선거법 취지 훼손” 

4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 그리고 민주통합의원모임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취재진들 앞에 같이 섰습니다.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출한 4ㆍ15총선 선거구 획정안에 대한 합의 사항을 발표하기 위한 자리였는데요. 이들 원내대표는 선거구 획정안이 “법 취지를 훼손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선거법상 제25조 1항 1호의 ‘선거일 전 15개월이 속하는 달의 말일 현재 주민등록표에 따라 조사한 인구로 한다’고 규정한 법의 취지와 정신을 훼손했다”고 주장했고요.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개의 시군을 하나의 선거구로 통합하는 등 농산어촌의 지역대표성 반영에 노력해야 한다는 법규정을 역행했다”고, 유성엽 민주통합의원모임 원내대표는 “여야 3당 교섭단체 대표간에 합의해 발표한 ‘선거구 최소 조정’과 ‘구역조정의 최소화’의 합의내용을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앞에서도 제각각 딴 목소리를 내온 여야가 이렇게 한 목소리를 낸 게 얼마 만일까요. 제각기 다른 계산기를 두드렸지만, 결과는 맞아 떨어진 것일 텐데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획정위에 획정안 재의를 공식 요청했습니다.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