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도드람 2019~20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IBK 기업은행의 무관중 경기가 펼쳐진 인천 계양체육관의 모습.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무관중 경기를 치르고 있는 가운데, 트레이너가 의심 증상을 보였음에도 구단이 선수들의 훈련을 중단하지 않는 등 미온적인 대처를 취해 논란이 예상된다.

1일 배구계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선수단 트레이너가 의심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그 결과를 기다리는 중간에도 훈련을 진행했다. 흥국생명 측은 “해당 트레이너는 지난달 28일 오전 8시 고열 증세가 있어 스스로 병원을 찾았고, 낮 12시 이전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며 “다음날인 29일 오전 중에 검사 결과가 나왔고,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현재 해당 트레이너는 병원을 찾은 이후 숙소가 아닌 집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

흥국생명은 해당 트레이너의 음성 결과가 나오지 않았음에도 훈련을 중단하지 않았다. 29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IBK 기업은행과 경기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이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경기를 앞두고 있어 훈련을 진행했다”며 “해당 트레이너가 신천지 관련자도 아니었고, 대구ㆍ경북지역이나 해외를 다녀온 것도 아니었다”고 했다. 또 “트레이너와 함께 방을 쓰던 룸메이트 역시 집으로 돌아가게 했다”며 “이전부터 매일 체온도 측정하고 있고, 하루에 한 번씩 방역도 해왔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음성 결과가 나오며 상황이 일단락 됐지만, 선제적 대처가 아쉽다는 지적이 나온다. 만일 양성일 경우 잠복기 중 접촉했을 선수단에 대량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경우 한 공간에서 경기를 치러야 하는 상대팀 등에게까지 코로나19가 확산될 수도 있다.

이는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선제적 조치와 상반된다. NC는 지난달 25일 경남 창원에 있는 홈구장 창원NC파크에서 일하는 협력사 직원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게 되자, 바로 옆에 있는 마산구장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을 모두 집으로 보내 대기하도록 했다. 구단 직원들도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한국배구연맹도 이 상황을 알고 예의주시 하고 있었으나, 선제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맹 관계자는 “흥국생명으로부터 상황과 관련해 보고를 받았고, 검사 결과가 나오면 조치할 것들을 준비 중이었다”며 “결과가 음성이라 상황이 해제 됐다”고 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