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난징 공항 입국장에서 25일 한국 승객들이 줄을 서 방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장쑤성 난징시에 도착한 한국인들이 이웃 주민들의 반대로 거주하던 아파트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시 당국은 “주민들이 반대해 우리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28일 현지 교민들에 따르면, 전날 오후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을 출발해 난징 공항에 도착했는데 한 중국인 승객이 인후통 증세를 호소해 주변 승객 34명이 검사를 위해 격리됐다. 난징 방역 당국은 “다른 승객들은 귀가해도 좋다”고 허가했다.

이에 한국인 30여명이 집으로 향했지만 아파트 단지 입구 앞에서 문제가 생겼다. 당국으로부터 입국 사실을 통보 받은 한인 밀집지역 아파트 여러 곳의 주민위원회에서 공동으로 “한국인은 들어올 수 없다”고 막아선 것이다.

상하이 총영사관과 현지 한인회에서 항의했지만, 시 당국은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하는 것이라 제지할 수 없다”면서 “한국인들이 호텔이나 다른 곳에서 14일 격리기간을 거치고 나면 주민위원회와 다시 논의해보겠다”고 한발 뺐다. 교민들은 어쩔 수 없이 근처 호텔에 묵었는데, 일부 호텔에서는 하루가 지난 뒤 “방을 빼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교민들은 대부분 난징에 사업장을 둔 LG그룹 계열사 관계자들로 전해졌다. 난징에는 LG화학 배터리 공장과 LG디스플레이 공장 등이 있다. 총영사관 측은 “중국 정부의 공식 지침과 달리 아파트 주민들이 한국인의 진입을 막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최대한 관여해 중단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