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총회장이 '주 재림과 추수확인 대집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미래통합당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새누리당의 당명을 본인이 지어줬다”고 거짓 발언을 했다며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다고 28일 밝혔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내고 “신천지 교주로 불리는 이만희를 ‘명예훼손죄’로 고소하기로 하고 금일 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신병 확보를 위해 출국금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3시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다.

통합당은 “신천지가 반사회적, 반인륜적 집단이라는 인식이 널리 확산된 점을 고려하면 새누리당의 당명을 본인이 지어줬다는 이만희의 거짓 발언은 그 자체로 새누리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했다. 새누리당은 통합당의 전신으로 2012년 박근혜 당시 비상대책위원장 주도로 한나라당에서 바꾼 이름이다. 당시 이만희 총회장이 ‘내가 당명을 지었다’고 발언했다는 전 신천지 간부의 증언이 2017년 보도된 바 있다.

통합당은 “새누리당 이름은 2012년 1월 국민공모를 거쳐 당내외 인사들의 의견 수렴을 통해 결정된 것이 정확한 사실”이라며 “정당법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역시 승계하고 있다. 따라서 ‘새누리당의 당명을 이만희가 작명했다’는 허위 사실은 곧바로 미래통합당의 명예를 훼손하는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