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솔로포 허용… 류현진, 첫 등판서 2이닝 1실점
알림

솔로포 허용… 류현진, 첫 등판서 2이닝 1실점

입력
2020.02.28 08:17
0 0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이닝을 소화한 뒤 필드를 나서고 있다. 더니든=연합뉴스.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2이닝을 소화한 뒤 필드를 나서고 있다. 더니든=연합뉴스.

류현진(33)이 토론토 이적 후 첫 시범경기에서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위기관리 능력은 여전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열린 MLB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2이닝 동안 3피안타 1실점 했다. 삼진은 2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허용하지 않았다. 투구 수는 41개로 많았다.

출발부터 불안했다. 그러나 '토론토 1선발' 류현진은 주자가 쌓여도 당황하지 않았다.

1회 초 첫 타자(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허용했고 2번타자(트레버 라르나크)에게도 중전 안타를 맞으며 무사 1ㆍ3루에 몰렸다. 하지만 후속타자(윌리언스 아스투딜로)를 3루 땅볼로 유도하면서 홈으로 향하던 케이브를 태그아웃시켰다. 이 과정에서 토론토는 내야 수비가 우왕좌왕하면서 1사 2ㆍ3루 위기가 이어졌다. 류현진은 그러나 4번타자 브렌트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유도하며 실점 없이 첫 이닝을 끝냈다.

2회에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첫 타자 트래비스 블랜켄혼을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잰더 비엘에게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맞았다. 비엘은 아직 메이저리그 경험이 없는 마이너리거다. 지난해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24홈런을 쳤다.

류현진은 이후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삼진으로 잡아낸 뒤 잭 라인하이머를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날 등판을 마쳤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시즌 동안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뛴 류현진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했다. 아직 확정되진 않았지만 류현진은 3월 27일 개막전 선발 등판도 유력하다.

이날 토론토 타선은 4안타에 그쳤지만, 경기 막판 힘을 내 3-3 무승부가 됐다. 3회 말 리즈 맥과이어의 홈런으로 1점을 얻은 뒤 1-3으로 뒤진 9회 2사 만루에서 케빈 스미스가 2타점 적시타를 쳐 동점을 만들었다. 젊은 타자들의 침묵은 아쉬웠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2타수 무안타 2삼진, 보 비셋이 3타수 무안타에 그치는 등 젊은 타자들이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