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에서 빠르게 확산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이제서야 ‘팬데믹(pandemicㆍ대유행)’ 잠재력을 인정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언론 브리핑에서 “이란과 이탈리아, 한국에서의 신종 코로나는 이 바이러스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며 “신종 코로나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이틀 사이 첫 확진자가 발생한 7개국과, 중국 이외 지역에서의 빠른 확산세를 근거로 들었다.

그러나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여전히 신종 코로나가 팬데믹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벨기에나 캄보디아, 인도, 네팔, 필리핀, 러시아, 스리랑카, 베트남 같이 2주 이상 (확진) 사례를 보고하지 않은 나라도 있다”며 “(이들 국가는) 공격적인 초기 대응이 바이러스가 발판을 마련하기 전에 전염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시 한번 말하지만, 지금은 공포의 시기가 아니다. 신종 코로나 감염을 예방하고 생명을 구하는 조처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 배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도쿄 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한 질문에 WHO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면서 “내가 알기로는 올림픽의 미래와 관련해 가까운 시일 내에 어떠한 결정도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최근 신종 코로나 사망자가 급증한 이란의 경우 사망률이 10%에 육박한다는 점은 공식적인 수치보다 더 많이 질병이 확산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