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대(對)중국 조치와 같은 수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 미 워싱턴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등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 가능성에 대해 “지금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면서도 “제한조치를 취할 때가 올 수도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워싱턴=AP 뉴시스

미국 정부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건수가 계속 늘어난다면 한국에 대한 새로운 제한을 승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한국 방문 여행객 전원에 대한 입국 금지가 검토되고 있다는 것으로, 이는 최근 주한미군 병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되고 미 국무부가 여행경보를 3단계로 격상한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WP는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내부 고위 관계자를 인용, “한국의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 한국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외국인에 대해 미국 내 입국 거부 조치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발 입국을 금지할 적절한 때가 아니다”고 밝혔으나 실제로 행정부 내에서는 이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해당 조치는 한국인뿐만 아니라 한국에 머문 모든 외국인에까지 적용될 것으로도 알려졌다. 만약 이 같은 제한이 실행된다면 지난달 31일 2주 이내 중국에 머물렀던 외국 국적자의 미국 입국을 금지했던 조치와 같은 수준이다. 미국 시민권자의 경우 미국으로 돌아오는 것은 허용되지만 일정 기간 격리를 요건으로 할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미국의 이런 기류는 최근 한국이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감염 사례가 많고 주한미군 병사와 가족 1명까지 확진되는 등 감염의 확산세가 급증하는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이에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 여행보건경보를 3단계로 올리면서 필수적이지 않은 여행 자제를 권고했고, 미 국무부도 26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3단계인 ‘여행 재고’로 격상한 바 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