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영양제 투여해 달라”… 최근 중국 방문도 
24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에서 중국인 유학생이 방역복을 입은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외국인 기숙사인 세화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배우한 기자

서울 금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인 여성(74)이 비용을 문제로 두 차례나 검사를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국인 여성은 검사를 두 번이나 거부한 데다 최근 중국을 방문한 이력이 있어 환자의 감염 과정을 두고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금천구에 따르면 중국 방문 이력이 확인된 중국인 여성에게 지난 21일 신종 코로나 검사를 권했으나 이 여성은 비용 문제로 검사를 거부했다. 중국인 여성은 하루 뒤인 22일 신종 코로나 증상 악화로 병원을 찾았고 검사를 권유받았으나 다시 검사를 거부했다. 이 중국인 여성은 성내과의원을 찾아 영양제 투여를 요청했다. 구는 “이 중국인 여성이 비용 문제로 진료받지 않고 귀가했다”라고 밝혔다.

이 중국인 여성이 신종 코로나 검사를 받은 것은 구로부터 검사 제안을 받은 뒤 사흘이 지난 뒤였다. 중국인 여성은 24일 희망병원을 찾았고 금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갈 것을 권유받고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그는 25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중국인 여성은 16일 오후 2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칭다오로 출국했다. 이 여성은 비자 문제로 중국을 방문한 뒤 같은 날 오후 5시 다시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