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례 없는 방역 전략이 국내 확진자 늘어나는 요인”
방역 관계자들이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문정동 로데오거리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는 요인 중 하나는 ‘감염자 조기 발견을 통한 확산 봉쇄’라는 전례 없는 방역 전략이라고 정부는 설명하고 있다. 정부는 최근 진단 검사 역량을 하루 1만5,000건 가량으로 대폭 늘렸다. ‘검사를 많이 하다 보니 확진자도 많이 나오는 것’이라는 정부 논리는 어느 정도 사실에 부합한다.

2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진단 검사 건수는 5만6395건을 돌파했다. 이를 통해 확진자 1,766명(오후 4시 기준)이 확인됐다. 반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를 제외하고 확진자 164명(25일 기준)을 기록하고 있는 일본은 같은 기간 실시한 진단 검사가 1,890건에 그친다. 일본 후생노동성의 하루 최대 검사 역량은 3,800건이지만, 실제 검사 실적은 한국의 3% 수준에 불과하다. 일본의 코로나19 감염증 실태가 실제보다 과소 측정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다.

미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들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현재 미국 내 진단 검사 건수는 466건이고 이 중 확진자가 56명 나왔다. 캐나다는 25일까지 485명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해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급속한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이탈리아는 26일까지 9,500여건의 진단검사를 실시해 470여명의 확진자를 찾아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다 숨진 파리 시내의 라 피티에 살페트리에르 종합병원을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하고 있다. 파리=연합뉴스

국내 방역 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 조기 진단에 집중하는 것은 사태를 조기 진화할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경우 검사를 시행하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 비해 굉장히 많은 검사를 하고 있다”며 “가능한 한 조기에 환자를 발견해 또 다른 집단노출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지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