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한국일보 자료사진

청와대가 27일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중국 눈치보기’라는 일각의 주장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내정하게 고려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가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요구와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적으로 제한하지 않는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가운데 최선의 대응 방안’을 검토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