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외래진료가 중단된 서울 은평성모병원 문에 임시 휴진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스1

은평성모병원에서만 총 11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서울의 확진자도 60명을 넘어섰다.

27일 각 자치구에 따르면 전날 은평구에서 은평성모병원 입원 환자 일가족 3명과 요양보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6~14일 은평성모병원에 입원했던 83세 여성과 배우자인 85세 남성, 이들의 며느리로 시어머니를 간호했던 47세 여성, 요양보호사로 매일 이 가족의 집을 방문했던 66세 여성이다.

앞서 은평성모병원 입원 환자 3명과 환자 가족 2명, 이송요원 1명, 간병인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 집계로 총 11명이다. 지난 10일 은평성모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양천구에서 나온 26세 여성 확진자까지 포함되면 12명으로 늘어난다.

최초 확진자인 이송요원은 중국 등 해외여행을 한 적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어 감염 경로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은평성모병원을 서울 최대 집단발병 사례로 보고 계속 추적 관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