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26일 하원 군사위원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2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3월초로 예정된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연기 또는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밀리 합참의장은 이날 워싱턴 하원 군사위원회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는 매우 심각한 것”이라면서 “한국과의 연합훈련을 계속할지, 연기할지 면밀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 대책을 중국 상황을 중심으로 세우고 있으나 한국, 일본, 이탈리아 등에서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만큼 이 같은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최종 결정을 위해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과 박한기 합참의장의 최종 권고를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워싱턴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로 인한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축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도 신종 코로나 대처를 위해 유관부처 간 조율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가 확산하면서 이달 1일 신종 코로나 관련 모든 작전을 통합하도록 북부사령부에 지시했다”고 했다. 또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과 관련 “인도ㆍ태평양 사령부에 권한을 부여했고, 한반도에서 일어나는 상황을 에이브럼스 사령관으로부터 자주 보고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의 최우선 순위는 우리 국민들, 즉 장병과 가족을 보호하고 우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 지원을 필요로 하는 유관기관에 대한 지원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주한미군은 26일 경북 칠곡군 주한미군 기지 ‘캠프 캐롤’에 소속된 병사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