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관 하루 폐쇄 중 옆 건물서 확진 발생…하루 폐쇄 후 정상출근 ‘노답’
대구시청 별관에 근무하는 공무원들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하루 재택근무가 딜레마로 떠오르고 있다. 대구시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이자 현장 방어 최일선 지휘부인 대구시가 직원들의 잇따른 확진 판정으로 딜레마에 빠졌다. 건물 방역을 위해 직원 재택근무를 하루만 실시하고 다시 출근토록 하는 도중에 또 다른 확진자가 발생했는데도 건물 하루 폐쇄에 그쳐야 하는 비상 상황 때문이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26일 오후 9시쯤 대구시청 별관 103동 건물에서 대구시건설본부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건물에는 건설본부와 기후대기과, 수질개선과, 자원순환과, 공원녹지과, 취수원이전단 공무원 22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 건물에 대한 긴급방역을 실시하고 27일 폐쇄했다.

별관에서는 25, 26일에도 경제부시장 부속실 직원과 혁신성장국 팀장 등 2명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101동과 111동 2동이 폐쇄됐고, 34개과 총 693명의 공무원이 재택근무를 했다.

하지만 이 건물은 27일 다시 개방되고 의심 환자와 확진자가 있을 수 있는 이 건물 공무원들은 다시 출근하고 있다. 이 건물 공무원 출근 여부는 모두 각자 상태에 따라 스스로 결정토록 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대구시는 본관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층과 아래, 위층 3개 층만 하루 폐쇄키로 했다. 매뉴얼대로라면 건물 전체를 폐쇄해야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방어 지휘부를 통째로 닫기에는 현 상황이 너무 위중하기 때문이다.

한편 대구시 팔공산 자연공원관리사무소 직원과 도시철도건설본부에서도 각 1명의 직원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대구시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에 걸렸다고 같은 건물 직원들이 장기간 자가격리를 하면 방역망을 어떻게 지키겠느냐”며 “방역역량이 위기를 맞지 않는 선에서 묘안을 짜내고 있다”고 말했다.

전준호 기자 jhj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